월간 방송과기술

대한민국 유일의 방송기술 전문지

방송과기술 소개/연혁
1988 07 ‘방송기술인’ 이라는 제호로 창간
1~5호 까지는 순수한 회원친목을 위해 발행
1989 05 ‘방송기술인’에서 ‘放送機術人’으로 제호 변경.
1988년 5월 6호부터 방송장비광고를 추가하고, 지면을 대폭 넓혀 기술정보면을 강화.
격월간지로 전문성 강화
1992 05 24호부터 ‘放送機術人’에서 ‘방송과기술’로 제호 변경
방송기술이 방송이라는 큰 틀에 융화되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
1996 05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1999 07 대대적인 내용 개편작업을 거쳐 페이지, 주제 세션 증가
2003 07 91호부터 ‘방송과기술’ 월간화, 제호디자인 변경
내용의 신속한 전달을 위해 격월간지에서 월간지로 단행
2004 04 100호 발행
온라인을 통해 기사검색과 다양한 정보 제공
2007 01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과기술 PDF’ 제공 시작
2008 01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2009 01 157호부터 전면컬러화, 판형 변화 및 디자인 변경,
전국 대형 유통서점판매 실시
2012 01 내용 개편. 방송계 동향과 문화면 보강으로 회원사의 새소식과 인물 위주의 친근한 느낌 강조
/ 편집장 : 신일수 (EBS)
2012 08 200호 발행
2014 01 217호 발행,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 편집장 : 최기창
2017 01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일부 세션 추가, 통권 253호 발행
/ 편집장 : 이정택
2018 08 창간 30주년 기념 표지 이미지 진행, 통권 272호 발행
/ 편집장 : 최권용
편집장 인사말

‘방송과기술’, 끊임없는 배움과 소통의 터전이 되겠습니다

최권용 방송과기술 편집장
최권용 방송과기술 편집장

인사드립니다. ‘방송과기술’ 신임 편집장 최권용입니다.
그야말로 다사다난했던 2017년! 이제 기억의 한 페이지로 남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국민이 국가를 걱정하는 나라가 아니라 국민을 보호하고 걱정해주는 나라, 국민을 위한 사회 제도적 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대한민국이 되길 기대합니다. 정직한 사람, 성실한 사람, 따뜻한 사람 그리고 노력한 사람이 대접받고 인정받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라며 무술년 황금개의 해인 2018년은 모두가 감동이 있고, 기쁨이 있으며 의미가 있는 한 해가 되길 빕니다.

2018년은 월간 ‘방송과기술’ 창간 30주년이라는 뜻깊은 한 해입니다.
1987년 11월 14일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KOBETA) 설립 후 회원 간의 소식과 정보 교류를 위해 발행물이 필요하게 되었고, 이에 따라 1988년 7월, ‘방송기술인’이라는 제호로 창간되었습니다. 1992년 5월, ‘방송기술’을 ‘방송’이라는 큰 틀로 확장하고, 그 안에 융화되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방송과기술’로 제호를 변경했고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 30년이라는 시간은 절대 짧지 않은 시간이며 한편으론 ‘발전’, ‘희망’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나이입니다. 지금이 존재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편집진을 비롯해 우리 모두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방송과기술’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4차 산업혁명! 요즘 너무 많이 듣는 말입니다. 연말 회식 때 1차 회식 후 바로 4차로 가야 한다고 했던 일화가 생각납니다. IoT, AI, 로봇, AR/VR, 5G, 빅데이터, 코딩… 요즘 저희가 너무 많이 듣는 단어입니다. 머리가 아플 지경이지요, UHD는 그 무게감이 오히려 묻히는 듯 느껴집니다.

방송기술인!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10년 전에도 우리는 변화를 외쳤습니다. “변화만이 살길이다”라고.
사실 10년 전보다 더 이른 DTV 전송방식 논쟁이 있었던 2002~2003년에도 방송 통신 융합 시대에 방송사 생존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고민했었습니다. 저는 당시 그 해답은 콘텐츠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보며 플랫폼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고, 미생과 도깨비, JTBC 뉴스 등을 보며 콘텐츠의 중요성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생존을 위한 우리의 큰 방향은 콘텐츠와 플랫폼, 양대 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용자가 원하고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하고, 이용자가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유연한 플랫폼을 만들어야 합니다. ‘방송과기술’은 함께 고민하겠습니다.
여기에 ‘초지능’, ‘초연결’을 특징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은 우리의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산업과 경제, 사회구조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내가 알고 있는 지식보다 신지식이 넘쳐흐르고 있고, 쫓아가기조차 힘듭니다. 이런 지식조차도 우리는 인공지능을 뛰어넘을 수 없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변화의 속도가 빠른 지금, 우리는 그 안에 있습니다. 그 무엇 하나 담보되어 있지 않은 불안한 미래를 앞두고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 해답을 찾기 위해 저의 고민을 공유합니다.

첫째, 끊임없이 공부해야 합니다.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피터 드러커는 “현대사회는 지식의 세기가 될 것이며, 사람들은 끊임없이 배워야 하는 시대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잠깐 조금은 다른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70년 초・중반대에 출생한 분들과 직장에서 대화를 나눠보면 우리는 ‘꼬인 군번이다’라는 표현을 참 많이 씁니다. 저 또한 실제 군 생활 중에서도 정말 풀리지 않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병장이라는 사병의 최고 계급을 달았음에도 내무반의 서열은 하위였던 기억입니다.
‘꼬인 군번’은 이런 뜻을 포함하고 있지 않을까요? 내가 아는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후임에게 지시하며 좀 편하게 지내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에 내가 놓여있음을 스스로 위로하는 말. 100세 시대와 살벌한 청년 취업난 그리고 눈부신 기술발전이 우리에게 ‘꼬인 군번’을 만들어줬습니다. 우리는 ‘꼬인 군번’의 시대를 준비해야 합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기술 발전 속도를 따라가기 위해 평생학습을 통해 평생 현역의 삶을 준비해야 합니다. 100세 시대에 누군가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노년기(80세 이상)의 나이를 생각하면 우리는 최소한 그 시기까지 끊임없이 공부해야 합니다.

둘째, 인간의 삶에 대한 관심과 함께 소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합니다.
모든 것이 변하더라도 ‘변하지 않는 그것’ 바로 본질에 집중해야 합니다. 우리는 혼자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어졌고, 다 함께 힘을 모아야 합니다. 여기에 협력이 필요하고 결국은 소통이라는 중요한 키워드가 4차 산업혁명을 슬기롭게 대처해가는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방송인 기술인의 소통, 조직의 지위에 따른 역할 간의 소통, 기술과 사람의 소통,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소통, 국가와 국민의 소통 등에 관심을 갖고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방송과기술’은 위에 언급한 가치를 목표로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인문학적 소양을 쌓아가는 데 소홀하지 않을 것이며, 공대/과학기술인은 역사에 무지할 수 있다는 사회적 편견을 깨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사회 전반적인 관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100세 시대와 60세 정년이라는 시스템 안에서 국가의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공헌형 일자리와 탄탄한 협동조합을 소개함으로써 60세 이후의 삶을 준비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회원사 간 소통의 터전이 될 것이고, 전문 지식과 최신 기술을 쉽게 전달함으로써 독자와 기술인이 양질의 지식을 지속적으로 접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독자에게 좀 더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책의 판형과 디자인 그리고 홈페이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개선하겠습니다. 대한민국 유일한 방송기술 전문지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과 구성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방송과기술’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편집진 소개
김대한KBS – 김대한 이용성_사진_1MBC – 이용성 SBS 한광만2SBS – 한광만 아리랑 이선진_1Arirang – 이선진
CBS 김동희 수정_1CBS – 김동희 BBS – 박진용 OBS경인TV 방찬호_1OBS – 방찬호 나영채 프로필_원본_편집본1YTN – 나영채
EBS 유희목1EBS – 유희목 tbs 박병도_1tbs – 박병도 KTSkylife – 김희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