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방송과기술

대한민국 유일의 방송기술 전문지

방송과기술 소개/연혁
1988 07 ‘방송기술인’ 이라는 제호로 창간
1~5호 까지는 순수한 회원친목을 위해 발행
1989 05 ‘방송기술인’에서 ‘放送機術人’으로 제호 변경.
1988년 5월 6호부터 방송장비광고를 추가하고, 지면을 대폭 넓혀 기술정보면을 강화.
격월간지로 전문성 강화
1992 05 24호부터 ‘放送機術人’에서 ‘방송과기술’로 제호 변경
방송기술이 방송이라는 큰 틀에 융화되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
1996 05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1999 07 대대적인 내용 개편작업을 거쳐 페이지, 주제 세션 증가
2003 07 91호부터 ‘방송과기술’ 월간화, 제호디자인 변경
내용의 신속한 전달을 위해 격월간지에서 월간지로 단행
2004 04 100호 발행
온라인을 통해 기사검색과 다양한 정보 제공
2007 01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과기술 PDF’ 제공 시작
2008 01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2009 01 157호부터 전면컬러화, 판형 변화 및 디자인 변경,
전국 대형 유통서점판매 실시
2012 01 내용 개편. 방송계 동향과 문화면 보강으로 회원사의 새소식과 인물 위주의 친근한 느낌 강조
/ 편집장 : 신일수 (EBS)
2012 08 200호 발행
2014 01 217호 발행,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 편집장 : 최기창
2017 01 표지 및 내지디자인 변경, 일부 세션 추가, 통권 253호 발행
/ 편집장 : 이정택
2018 08 창간 30주년 기념 표지 이미지 진행, 통권 272호 발행
/ 편집장 : 최권용
2019 01 판형 및 표지 · 내지디자인 변경, 광고/내지 종이 변경, 카테고리 순서 변경, 구독료 인상(1년 구독 : 9만원)
/ 편집장 : 송주호
2022 01 표지 · 내지디자인 변경 (회원사 방송국 이미지로 표지 디자인화)
/ 편집장 : 김성관
역대 방송과기술 편집장
14대 조영준
15대 조성도
16대 김종기
17대 김호식
18대 정효성
19대 신일수
20대 최기창
21대 이정택
22대 최권용
23대 송주호
24대 김성관
편집장 인사말


기본에 충실한 ‘방송과기술’이 되겠습니다

 

김성관 방송과기술 신임 편집장
김성관 방송과기술 신임 편집장

세계는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라는 팬데믹 위기의 긴 터널 속에 암흑과 같은 시기를 맞아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 속에서도 우리는 그 위기를 극복할 방안을 마련하고 이겨내며 지금까지 잘 버텨왔습니다. 방송기술 영역에서도 마찬가지로 최전방에서 직면하고 있지만, 방송기술인들은 지혜롭게 전통적인 방송 제작에 매진함과 동시에 새로운 기술에 대해서도 탐구하고 연구하며 끊임없이 발전해 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예전의 일상으로 언제 돌아갈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상황이며, 앞으로도 여전히 위기와 고통 속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안주하고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이제 다시 일어설 준비를 탄탄하게 해야 합니다. 차근차근 준비해서 방송기술인이 가야 할 길을 꿋꿋하고 묵묵하게 한발 한발 내디뎌서 나가야 합니다.

안녕하세요? ‘방송과기술’ 신임 편집장을 맡게 된 김성관입니다. 오랜 기간 방송기술인의 소통의 중심에 있는 ‘방송과기술’의 편집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앞으로 2년을 어떻게 끌고 갈지에 대한 고민과 두려움이 앞서지만, 방송기술인들과 함께하는 ‘방송과기술’이 될 수 있도록 편집위원을 포함한 편집부 모두는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기본에 충실하겠습니다
방송 제작 현장의 목소리를 담겠습니다. 300회 이상 방송과기술이 걸어온 방송기술의 근간에 충실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방송기술인의 근간이 되는 전통적인 방송 제작과 방송기술 전반의 현장에서 맡은 바 역할을 다 해왔으며, 앞으로도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 노력은 여전히 방송기술을 떠받고 있는 원동력이며 그 기반을 바탕으로 탄탄하게 다져진 토대 위에 새로운 기술을 수용하고 반영하고 접목해 새로운 방송기술의 지향점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또한, 방송계의 정책과 이슈를 짚어보고 과제와 대안에 대해서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를테면 현시점에서 고민해야 할 UHD 방송의 확대와 제작 기반 시설의 확충, ATSC 3.0 활성화 등의 다양한 현안들이 산재해 있습니다.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여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나씩 정리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각 방송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식을 전하고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사안을 소개하고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독자의 기준에 부합하도록 하겠습니다
독자에게 좀 더 다가가는 ‘방송과기술’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방송과기술’이 지금까지 이끌어 온 걸음에 발맞춰 방송기술의 소재 이외에도 소양과 안목을 넓힐 수 있는 영역으로 좀 더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방송 제작의 일선에서 지친 심신을 달래고 일상의 소소한 만족을 느낄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방송기술인이 서로 소통할 방법을 고민하고 제안하여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술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습니다
KOBA, NAB 등의 전시회나 세미나가 2년간 취소 또는 연기되어 신기술과 새로운 방송 장비를 직접 접해볼 기회가 부족해졌고, 그 외에도 직간접적으로 대면할 기회가 줄어들어 방송기술 전반에 걸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방송기술인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장을 대신하여 새로운 장비나 기술을 접해볼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해왔던 것을 더욱 다져내겠습니다.
인공지능, 메타버스, 블록체인, AR, XR 등 새로운 미래 기술의 발전이 급속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미래 신기술이 방송기술과의 접목을 기다리고 있는 시점에서 방송 현장과 융합할 방법을 고민하고 제안하는 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2022년은 임인년(壬寅年), ‘검은 호랑이’의 해라고 합니다. 임인년(壬寅年)은 또한, 음양오행에 따르면 물(水)과 나무(木) 기운의 해라고 합니다. 이 기나긴 겨울의 모진 바람을 헤치고 봄에 눈이 녹아 그 물을 먹고 어린 새싹이 자라나듯 새로 시작할 수 있는 희망의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아무리 현실이 어렵다고 하더라도 희망을 품고, 새해 희망을 설계하고 밝은 미래를 위해 노력합시다. 새해에는 호랑이의 기운을 받아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방송과기술’이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편집진 소개
KBS 한석우_1KBS – 한석우 MBC 박두경_1MBC – 박두경 SBS 김기태_1SBS – 김기태 아리랑 안재선_1Arirang – 안재선
CBS 김준수_1CBS – 김준수 BBS 양현우_1BBS – 양현우 김영광(obs)_1OBS – 김영광 YTN 박상주_1YTN – 박상주
EBS 전주헌_1EBS – 전주헌 TBS 김진서_1TBS – 김진서 스카이라이프 김희동_5KTSkylife – 김희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