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미디어 환경 변화를 반영한 지상파 UHD 활성화 정책방안 마련 추진

방통위, 미디어 환경 변화를 반영한 지상파 UHD 활성화 정책방안 마련 추진

110
0

A23V391911

방송통신위원회가 2015년 마련된 지상파 UHD 정책 이후 달라진 방송통신환경과 국내외 기술 여건 등을 반영하여 지상파 UHD 활성화 방안 마련을 추진한다. 이는 그간 국회, 방송사 등에서 정체된 방송시장, 해외 UHD 추진상황 등 여건 변화에 따라 ‘15년 정책에 대한 점검의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OTT 서비스의 부상, 광고 감소 등의 영향으로 급격히 저하된 국내 UHD 방송 제작 환경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3월 6일 허욱 상임위원을 단장으로 지상파방송사(KBS, MBC, SBS 등), 연구기관(KISDI, ETRI) 등이 참여하는 정책추진단을 구성, 킥오프 회의를 개최하였다. 정책추진단은 허욱 상위위원 외 부단장에 양한열 방송정책국장, 간사에 장봉진 방송정책기획과장을 선임하였고, 지상파방송사도 전략기획실장과 기술본부장을 포함하여 실무 책임자를 선정, KISDI와 ETRI는 각각 방송미디어 연구실장, 기술정책연구본부장을 필두로 실무급 책임연구원이 선정되었다.
정책추진단은 앞으로 UHD 정책 성과분석을 기반으로 하여 주요 정책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UHD 모바일과 관련 부가서비스 등 UHD ATSC 3.0 기술 활용과 활성화를 위한 재원확보 가능성, 수신환경 개선 등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지상파 UHD 방송은 UHDTV의 보급률에도 직접 수신으로만 시청할 수 있고, 해외직구를 통한 UHDTV에서는 수신할 수 없다. 또한, IPTV 등을 통한 재송신이 되지 않는 점과 부족한 UHD 콘텐츠, 그리고 HD 대비 5배 이상의 UHD 제작비에 따른 부담과 제작 의지 저하 등 많은 문제가 존재하고 있어 이를 어떤 식으로 풀어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방통위는 이러한 현실을 반영하여 향후 정책추진단을 관계부처, 가전사 등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정책협의체로 확대하고 지역방송·시청자 등에 대한 의견수렴을 통해 7월 내 정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참조 : 주요 경과
UHD 도입방안 마련 (’15.12) → 수도권 신규허가(‘16.11) → 광역시 및 평창·강릉 신규허가(’17.9) → 수도권 재허가(‘19.12) → 지상파 UHD 정책재검토에 따른 경과조치 의결(‘19.12)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