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UHD 방송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과제 세미나

지상파 UHD 방송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과제 세미나

947
0

P1000729
11월 10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장에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한국언론정보학회 공동 주최로 열린 ‘지상파 UHD 방송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과제 세미나’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UHD 방송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방송사, 가전사, 정부 등의 협조가 필요함을 축사에서 밝혔고, 전병헌 의원 역시 지상파 UHD 방송이 콘텐츠와 디스플레이, 방송산업 등을 기초로 관련 산업 부흥의 시초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첫번째 발제를 맡은 김경환 상지대 교수는 ‘UHD 방송의 미래 가치’를 주제로 UHD가 방송뿐만 아니라 의료, 금융, 보안, 자동차 등 경제/산업적으로 파급 효과가 클 것을 제시했고, 두번째 발제를 맡은 정준희 중앙대 교수는 UHD 방송은 공공정책의 차원에서 가장 먼저 공적 가치를 근거로 접근이 되어야 하며, 공공서비스로써 지상파 UHD 방송을 위해 특성화된 UHD 채널, 지상파 다채널화 동시 추진, 이에 따른 재정 지원과 로드맵 마련 등을 제시했다.

발제 중인 김경환 상지대 교수
발제 중인 김경환 상지대 교수
발제 중인 정준희 중앙대 교수
발제 중인 정준희 중앙대 교수

패널 토의에서 이후삼 방송기술인연합회장은 방송사에서는 UHD에 대한 기대가 크며, 추후 UHD와 HD가 다르게 편성되어 UHD 방송을 활성화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하며, 그에 따른 특성화 채널의 필요성을 내세웠다. 사람들이 더 나은 성능의 핸드폰으로 바꾸듯이, UHD 방송 역시 자연스러운 기술의 발전이며, ATSC3.0의 개발이 완료되면, IP 방식으로도 지상파를 볼 수 있는 길이 열릴 수 있다고 하였다. 이상진 SBS 박사는 지상파 UHD 방송이 활성화되기 위해선 지나친 정부의 규제가 완화되어야 함을 주장했다. 디지털 전환이 이루어졌지만 떨어진 직접수신율은 다채널 방송에 대한 규제로 인한 것임을 설명하며, 지상파가 무료보편적인 서비스를 시행할 수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UHD 방송 생태계 구축을 위한 TV 안테나 내장, 수신료 정상화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강혜란 정책위원은 HD 방송의 시작 당시 정부가 약속한 다채널, 쌍방향 방송 서비스는 디지털 전환이 완료된 후에도 여전히 요원하며, 이 중심에 시청자의 목소리는 없다고 얘기하며, SK가 CJ헬로비전을 인수하게 되면 지역 방송의 기능을 상실하게 되며, IPTV 역시 결합 상품으로 방송의 가격만 낮추었을 뿐 시청자를 위한 어떠한 서비스도 실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바탕에 정부의 관심이 부족함을 설명하며, 최소한의 서비스 간 균형을 위한 공시청망과 인프라의 필요성과 HD 못다한 다채널과 쌍방향 방송의 실현을 위해 시청자의 의견 존중을 요청했다.

P1000746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