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브이로직, 세브스타웍스로 사명 변경 및 사업 다각화 시행

티브이로직, 세브스타웍스로 사명 변경 및 사업 다각화 시행

394
0

IMG_8872
방송용 디스플레이 전문기업 티브이로직이 사명을 변경하고 양광칠설미디어그룹과 앞날을 함께 하게 되었다. 티브이로직은 10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사명 변경 등의 정관 변경, 이사 및 감사 선임을 진행하고, 사명을 ‘주식회사 세븐스타웍스(Seven Star Works Co., Ltd.)’로 변경했다. 아울러 사업 다각화를 위해 가상현실 방송 장비 제조업, 가상현실 방송 프로그램 제작업, 온라인·모바일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등 46개의 항목을 사업 목적으로 추가했다.

세븐스타웍스는 가상현실(VR) 장비 개발, 콘텐츠 제작 및 공급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또한, 사내이사에 브루노 우 양광칠성미디어 그룹 회장, 폴리 왕 선 세븐 스타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 이승환 알디파트너스 대표, 박승준 오이컴 대표를 선임했으며, 사외이사에는 전선 전 ITX 씨큐리티 카메라그룹장과 왕 치안 K-lai 유한공사 이사, 감사로는 김태영 법무법인 일현 변호사를 선임했다.

브루노 우 회장
브루노 우 회장

브루노 우 회장이 배우자인 양란과 공동으로 지난 1999년 설립한 양광 그룹은 아시아 최대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투자 그룹으로 성장했으며, 현재 중국, 한국, 미국, 영국 등 10개국에 진출해 있다. 양광 그룹은 향후 자신들이 저작권을 보유한 콘텐츠를 활용해 ‘지역기반 엔터테인먼트 사업(LBE)’ 등을 전개해 세븐스타웍스를 아시아 최고의 가상현실 콘텐츠 제작 및 공급회사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기존의 미디어 장비 분야뿐 아니라 미국의 레드카메라와의 협업 추진 등 가상현실 장비 개발 및 유통 분야의 사업도 전개할 예정이다.

사내이사로 새롭게 선임된 브루노 우 회장은 미디어 투자의 선두주자이자 중국 최대의 미디어 사업가로 10일 취임사에서 “한국에 투자한 최초의 기업으로 티브이로직을 선택한 이유는 창의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라며 “양광그룹이 보유한 양질의 콘텐츠와 티브이로직이 가진 기술력이 결합되면 가상현실 관련 장비 개발 및 유통 분야에서 시너지가 발생할 것

향후 비즈니스에 대해 발표 중인 브루노 우 회장
향후 비즈니스에 대해 발표 중인 브루노 우 회장
신사업 발표에 참석한 티브이로직 직원들
신사업 발표에 참석한 티브이로직 직원들

으로 예상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티브이로직에서 사명을 바꿔 새롭게 태어난 세븐스타웍스를 앞으로 가상현실 장비 및 콘텐츠 제작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하며 또한, “티브이로직이 국내 95%의 점유율로 시장이 이미 포화 상태이기에, 창의성을 바탕으로 세계를 무대로 하는 글로벌, 확장 가능한 기업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세븐스타웍스는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 등의 투자와 인수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적재산권 풀(pool)을 만들고 지적권을 활용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득을 창출할 계획이다. 애니메이션, 가상현실 기반 엔터테인먼트, 라이센싱 사업 및 머천다이징(MD) 등을 시작할 계획이다.
애니메이션 및 관련 스튜디오 투자의 이유로는 애니메이션은 제작에 크게 제약이 업서 글로벌한 스태다드 애니메이션을 만들 계획이며, VR 기반 가족용 엔터테인먼트 사업으로는 역시 스튜디오와 VR을 위한 라이브러리를 구축, 기술보다는 지적재산권을 더욱 중히 여긴다고 말했다. “라이선싱은 극장 수입보다 4~6배 매출이 많은 성장성이 높은 사업”이라고 설명했으며, 머천다이징에 관해서는 “중국은 전 세계의 장난감을 생산하고 있다. 이러한 시장 지배력을 충분히 이용하면, 더욱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고 하였다.

세븐스타웍스의 비즈니스 모델
세븐스타웍스의 비즈니스 모델

이러한 신사업의 시작으로 세븐스타웍스는 지난 16일 타이타닉코드(Titanic Code)와 피크타임(Peak Time) 등 총 7개 애니메이션 IP를 121억 3700만 원에 매입했다. 이들 IP는 양광칠성미디어그룹의 홍콩 자회사인 SSSHKCD(Sun Seven Stars Hongkong Cultural Development)로부터 매입한 것이다. 이번 IP 인수를 통해 세븐스타웍스은 유명 애니메이션들의 해외 저작권을 확보하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3차원(3D) 애니메이션 제작과 유통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향후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콘텐츠 제작자로서 선점을 하기 위한 IP 확보이다. 또한 ‘점박이 2(한반도의 공룡)’에도 중국의 알리바바그룹 등과 투자를 할 예정이다.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