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2019 방송기술대상 시상식 및 송년회 개최 – 1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2019 방송기술대상 시상식 및 송년회 개최 – 1

58
0


IMG_5428
한 해를 마무리하고, 그동안 힘써온 방송기술인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2019 방송기술대상 시상식 및 송년회’가 지난 12월 5일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의 주최와 파나소닉코리아의 후원으로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수상에는 추천을 받은 연합회원을 대상으로 각사 협회장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총 9명과 3팀이 방송기술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날 행사에는 안덕상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초대 연합회장, 이창형 KBS 기술본부장, 박종원 KBS 제작기술센터장, 김종규 MBC 방송인프라본부장, 이동협 SBS A&T 사장, 방규석 EBS 기술본부장, 이경범 CBS 경영본부장, 송현준 전국언론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안수영 한국PD연합회장, 안형준 방송기자연합회장, 전병우 한국방송‧미디어공학회장 등을 비롯해 각사 기술인협회장 등 내‧외빈 15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시상식 진행은 김가영 MBC 기상캐스터가 맡았다.

기념사 중인 이상규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
기념사 중인 이상규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

행사의 시작으로 이상규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참석한 회원들의 노력과 수고를 치하하고, 어려운 현실 속에서 방송기술인의 위상을 높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 회장은 “작년 26대 연합회가 출범하면서 크게 2가지 사업을 역점으로 두었는데, 그 중 첫 번째 사업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교류였다. 남북이 직접 교류할 수 없는 현실을 극복하고자 지리적으로 가까운 연변대학교, 연변방송국과 접촉했고, 지난 6월 말 공동 학술세미나를 개최하며 교류를 이어 오고 있다.”라며 간접적이지만 꾸준한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서 두 번째 역점 사업을 설명했는데, 바로 지상파 UHD 서비스의 활성화였다. 이 회장은 “기대만큼 지상파 UHD 방송을 통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보여주고 있지 못한 것 같다.”라며 안타까운 현실을 언급했고, “유럽의 경우 HbbTV 표준으로 만든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영국의 Freeview Play 플랫폼이 TV 구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그러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지난 KOBA에서도 HbbTV의 Vincent 의장님을 KOBA에 모셔서 미디어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fk고 전했고, 얼마 전 HbbTV 심포지엄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유럽과 미국의 방송사가 공통으로 하는 얘기가 있었는데, 기존의 전통적인 방송 서비스에는 변화가 필요하며, 미국에서는 자동차와 갬블링까지 관련 방송 서비스를 준비 중이었다.”라며 놀랐던 점이라고 하였다. 또한, 얼마 전에 모 국회의원이 방송사에 질의서를 보냈던 사건을 언급하며 “‘UHD 송출을 IP 플랫폼의 유료방송을 통해서 하고, 지상파 방송국은 UHD 콘텐츠 제작에 집중하는 것이 어떠겠냐’는 질의는 정말 말도 안 되는 질문이지만 왜 이러한 주장과 같은 질문들이 반복되는가를 돌이켜 보았을 때, 방송사가 주파수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지 못해서, 발생하는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 것은 방송사 종사자 모두가 해결해야 할 과제이지만 우리 방송기술인이 그 누구보다 노력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하며, 힘든 현실이지만 방송기술인의 건승을 기원하며 기념사를 마쳤다.

축사 중인 안덕상 초대 연합회장
축사 중인 안덕상 초대 연합회장

이어서 안덕상 초대 연합회장은 축사에서 이상규 회장님의 남북 관계 사업과 미래 방송을 향한 노력에 공감을 표하며, “4차 산업이 대두되는 지금 방송이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고민해봤다. 4차 산업을 견인하는 것은 자유와 개성으로 생각하며, 이는 정체성에서 발현되고, 이 정체성은 개인의 언어 습관, 전통, 역사에서 나오는 패턴이 있고, 그 국가를 대표하는 정부에서 나온다고 본다.”면서 4차 산업을 준비하는 방송의 기본에 대해 언급했다. 그리고 정부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말과 언어의 중요성 역시 매우 중요한데, 어느 순간부터 외래어가 상용화되어 있다. 정부의 문서를 보거나 방송을 보더라도 심각한 수준이다. 새로운 기술 용어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라며 언어 현실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러한 방송, 기술 용어를 우리말로 바꾸기는 불가능하며, 앞으로 새로운 용어는 계속해서 쏟아질 상황인데, 시간이 더해갈수록 남북의 이질감은 더 커질 것으로 본다. 말과 글을 지킨다는 의미에서 새로 생기는 용어부터 우리말로 바꾸는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라며 소신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전파는 차별이 없고, 공평한 민주적인 자원이다. 이러한 전파를 통해 차별을 조장하고, 계층 간의 단절을 조장하면 안 될 것으로 본다.”며 관련된 분들의 노력을 촉구했다.

캡처

본격적인 시상에서는 장려상, 우수상, 최우수상, 특별상의 순으로 시상이 진행되었다. 최우수상에는 CCBN 2020 참관 특전과 상장, 파나소닉 협찬 제품이 부상으로 주어졌고, 우수상과 장려상, 특별상에는 상장과 상금, 파나소닉 협찬 제품이 전해졌다. 특별상 수상에 이어 노이뮤직의 공연을 통해 대상에 대한 기대감과 장내 정리가 진행되었다.

소감을 전하는 서영우 대상 수상자
소감을 전하는 서영우 대상 수상자

영광의 대상은 KBS 서영우 팀장이 받았다. 대상 수상으로 NAB 2020 참관 특전과 상장, 파나소닉 협찬 제품이 전달되었고, 수상 소감에서 서 팀장은 “오늘 여러분이 주신 이 상은 사람들에게 그 의미를 다시금 되살려야 하는 사명을 주셨다고 생각하며, 이걸 들고서 방통위, 과기부, 행안부 더욱 설득하겠습니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상파에 좀 더 관심을 두고 투자를 하고 지원을 이끌어 내며, 지상파 중심의 참신한 융합서비스를 개발하고 공공미디어로, 국민의 미디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기술 증진과 공공 서비스를 위한 포부를 언급하고, 그동안 감사했던 분들을 호명하며 마음을 전했다.

내외 귀빈들이 참여한 케이크 커팅식
내외 귀빈들이 참여한 케이크 커팅식
건배 제의를 청하는 이창형 KBS 기술본부장
건배 제의를 청하는 이창형 KBS 기술본부장

송년회의 의미를 더하는 케이크 커팅에는 주요 내빈의 참여로 진행되었고, 건배 제의에는 이창형 KBS 기술본부장 맡았는데, 건배사에서 “최근 방송국이 문을 닫을 정도로 어려운 현실에 있다. 글로벌 OTT의 성장과 광고 하락 등도 문제지만 심각한 방송 규제도 한몫을 하고 있다.”라며 방송 규제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건배를 권유했다.

2019 방송기술대상 시상식 및 송년회 사진

송년회에 참석한 연합회원들
송년회에 참석한 연합회원들
방명록을 적고 있는, 김종규 MBC 방송인프라본부장
방명록을 적고 있는, 김종규 MBC 방송인프라본부장

IMG_5122

VIP 석의 귀빈들
VIP 석의 귀빈들
사회의 김가영 MBC 기상캐스터
사회의 김가영 MBC 기상캐스터

IMG_5218

장려상을 수상하는 김영호 수상자
장려상을 수상하는 김영호 수상자
장려상 수상자 단체사진
장려상 수상자 단체사진
우수상을 수상하는 한 철 CBS 수상자
우수상을 수상하는 한 철 CBS 수상자
우수상 수상자 단체사진
우수상 수상자 단체사진

IMG_5261

최우수상 부상을 받고 있는 이용성 수상자
최우수상 부상을 받고 있는 이용성 수상자
최우수상 수상자 단체사진
최우수상 수상자 단체사진
특별상을 받은 변철호 KBS 방송장비인증센터 팀장
특별상을 받은 변철호 KBS 방송장비인증센터 팀장
공연 중인 노이뮤직
공연 중인 노이뮤직

IMG_5351

대상을 받는 서영우 수상자
대상을 받는 서영우 수상자
대상 수상자 기념사진
대상 수상자 기념사진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