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23대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 이·취임식

제22·23대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 이·취임식

87
0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이하 연합회) 제22·23대 회장 이·취임식이 지난 7월 19일(목) 오후 7시,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3층 주니퍼룸에서 열렸다. MBC 김나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홍수완 KBS 이사, 김선권 KBS 뉴미디어테크놀로지 본부장, 이우철 MBC 디지털본부장, 박영수 SBS 기술담당부본부장, 성경환 tbs 본부장을 비롯해 전규찬 언론개혁시민연대 대표, 김성근 전국언론노동조합 사무국장, 조준상 공공미디어연구소 소장 등 시민단체 주요인사들이 참여했고, 각 방송사 국장, 송상훈 방송통신위원회 디지털정책과장 등 유관단체 관계자와 역대 연합회장을 비롯해 300여 명의 방송기술인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내빈소개에 이어 제22대 양창근 연합회장의 이임사가 이어졌다. 양창근 연합회장은 “700MHz 주파수 수호에 대한 연합회원 및 전국언론노조, 시민단체 등의 성원에 감사드린다. 22대 연합회 집행부는 한국방송대상에서 영상· 음향기술상 추가와 주파수재배치 기간 10개월 연장 결정, 디지털전문인력 양성사업 연장과 연합회 재정의 안정화, 뉴미디어·교수자문단 설립 등으로 참으로 바쁜 2년 3개월을 보낸 것 같다. 새로 출범하는 23대 집행부가 올바른 언론단체가 되어주길 바라며 아직 끝나지 않은 700Mhz 문제와 지상파 다채널 서비스 시행 등을 잘 풀어 나가길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그간의 소감과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후 각사 전 협회장과 박승우 연합회 사무처장, 유호진 연합회 전책실장에게 감사패와 공로패를 전달하고, 최동환 제23대 신임 연합회장에게 연합회기를 전달함으로써 양창근 전 연합회장은 공식적인 모든 회장 임무를 마쳤다.

이어 정식으로 제23대 연합회장에 취임한 최동환 회장은 취임사에서 “지난 집행부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하며 방송기술인연합회장으로서 모든 회원들의 뜻을 받들어 방송기술의 발전과 방송기술인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방송관련 현안 등을 ‘시청자가 주인이다’라는 마음가짐으로 지상파방송 직접수신율을 높이고, 다채널 서비스 구현을 위해 정부, 시민단체, 학계 등과 협력하겠다. 또한, UHDTV, 3DTV 등의 실감방송에 대한 정책을 제란하고, 방통융합에 대한 새로운 영역을 제시하겠다. 마지막으로 방송기술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방송과기술, 방송기술저널의 인터넷 서비스를 강화하며와 KOBA 전시회와 컨퍼런스를 글로벌 수준으로 올리겠다.”며 3가지 핵심과제를 설명했다. 최동환 회장은 취임사의 끝에 도종환 시인의 ‘담쟁이’를 읊으며 “우리 모두 단결하고 화합하여 시청자를 위한 새로운 미디어의 지평을 열수 있으리라 믿는다.” 고 연설하며 내빈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했다.

취임사를 마친 최동환 연합회장은 문명석 연합회 부회장과 이선택 사무처장, 정영구 정책실장 등 신임 집행부 소개에 이어, 이·취임식의 마지막으로 귀빈들과 건배 제의를 하며 참석한 내빈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앞서 제23-1대 대의원대회가 열려 정족수를 넘는 대의원이 참가, 지난 1년간의 일정을 돌아보고 향후 1년간의 예산안 승인과 사업계획 발표가 진행되었다.

   
▲ 건배사 중인 홍수완 이사와 귀빈들
   
▲ 두 전,현직 연합회장의 모습
   
▲ 양창근 회장과 각사 전 협회장
   
▲ 양창근 회장이 최응식 MBC 전 협회장에게 감사패를 증정하고 있다.
   
▲ 이임사 중인 양창근 연합회장
   
▲ 이취임식에 참석한 내빈들
   
 
   
▲ 제23대 신임 집행부 좌부터 문명석 부회장, 정영구 정책실장, 이선택 사무처장
   
▲ 최동한 연합회장이 박승우 전 연합회 사무처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고 있다.
   
▲ 최동한 연합회장이 양창근 전 연합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고 있다.
   
▲ 최동환 연합회장과 제22대 집행부
   
▲ 취임사 중인 최동환 연합회장

 

< VOL.200 방송과기술 >

 

댓글 없음

회신을 남겨주세요